'졌잘싸' FC안양, K리그1 승격 도전 자격 충분했다 > Q&A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 공지사항
- Q&A
- 갤러리
Q&A
Q&A

'졌잘싸' FC안양, K리그1 승격 도전 자격 충분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국신 작성일20-02-09 16:40 조회75회 댓글0건

본문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충분히 K리그1 승격에 도전할만한 축구를 보여줬다.

K리그2 안양FC의 2019 시즌이 마무리 됐다. 30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승강 플레이오프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통한의 0대1 패배를 당하며 시즌 여정을 마감했다. 승리했다면, K리그1 승격을 놓고 경남FC와 싸워볼 기회를 가질 수 있었지만, 기업 구단 부산의 벽은 높았다.

전반전에는 부산을 압도하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좌-우 공간을 넓게 쓰며 부산 수비진을 흔들었다. 결정적 슈팅 찬스를 수 차례 잡았다. 한 골만 들어갔으면 경기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었는데, 아쉽게 공이 골문을 살짝 빗겨나갔다. 조직력 뿐 아니라 선수들 개인 기량도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즐비한 부산에 뒤지지 않았다. 볼 컨트롤 능력, 좁은 공간에서의 패스 능력 등은 당장 K리그1에서 뛰어도 손색이 없을 것 같이 보였다.

물론 아쉬움도 있었다. 후반 6분 김상원의 퇴장은 두고두고 아쉬웠다. 중요한 경기에서 자신이 전반 경고를 받았음에도, 다소 무리하게 파울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경험 부족을 드러내는 플레이였다. 선수 한 명이 퇴장당하자, 와르르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준 것도 전력의 한계를 보여준 것이라고 냉정히 봐야 한다. 강팀이라면 그런 위기 상황에도 대처가 가능했어야 했다.

하지만 결과를 떠나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한 경기를 했다. 부산전 뿐 아니라 한 시즌 전체를 돌이켜봐도 그렇다. 시즌 개막 전 안양을 상위권 후보로 점찍은 사람은 많지 않았다. 김형열 감독이 새로 부임하며 팀이 정비될 수 있을 지 미지수였고, 스타 선수가 전무해 전력 자체도 강하지 않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홈구장인 안양종합운동장 보수 관개로 개막 후 10경기가 넘게 원정만 다니는 일정이었다.

실제 시행착오가 많았다. 하지만 경기를 치르며 조직력이 점점 단단해졌다. 특히 조규성-팔라시오스-알렉스로 이어지는 스리톱의 강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한 화끈한 공격 축구의 팀 컬러가 자리를 잡았다. 원정 고행길이 끝나자, 계속되는 홈경기가 전화위복이 됐다. 지난 7월20일 무패 행진을 벌이던 선두 광주FC를 잡고 창단 후 첫 5연승을 거두는 장면이 하이라이트였다.

시즌 초반 승점을 쌓지 못하며 선두 싸움은 벌이지 못했지만,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치며 충분히 만족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승강 준플레이오프에서 부천FC와 비기며 창단 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 한 계단 더 올라선 것도 성과였다.

내년 시즌이 더 기대되는 안양이다. K리그2 정상급 공격수로 자리매김한 조규성 등 올시즌 경험을 쌓은 주전급 선수들이 더욱 농익은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다. 임대로 영입했던 팔라시오스도 시즌 도중 완전 영입에 성공했다. 감독으로서 프로 경험이 전무했던 김 감독이 더 차분하게 시즌 준비를 할 수 있다. 올해 성과에 만족했다면, 안양시에서도 내년 시즌을 위해 선수 보강에 힘써줄 가능성이 생긴다.

김 용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1부 올라와서 북패랑 싸우는 걸 보고 싶었는데 아쉬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